Diary 22
은혜 🎄🎄우리 모두 햅-삐 Christmas!!!!🎄🎄
내일은 크리스마스🎄🎄🎄🎄🎄🎄🎄🎄🎄🎄🎄🎄🎄 긴 말 않고 사진으로 보여주겠다. (뭘..?)
3
박은혜
2020-12-24 조회 59
은혜 이공이공 하반기 동료 관찰일지 - 치명 동우
우리 회사에는 스(스로)잘(생겼다고 생각해서 누가 못생겼다고 해도 기분이 하나도 나쁘지 않다는) 대표님이 있다.그의 이름은 홍동우 그는 언제나 자신감이 넘치는데, 특히 카메라를
5
박은혜
2020-12-23 조회 52
은혜 장군의 노란머리클럽 탈퇴 / 빨간머리클럽으로 개인활동 시작
공장공장은 팀을 클럽이라고 부르고 공식적으로는 평정심클럽, 노적봉클럽, 실험주의자클럽, 상상클럽, 작은성공클럽 이렇게 다섯 개의 클럽이 있고비공식적으로는 노란머리클럽이 있다. 이번
10
박은혜
2020-12-16 조회 64
은혜 성준 씨의 뒤를 이어 장군의 11월 먹부림도 보고 가시죠!
(왼) 문지수 피셜 더럽게 맛없었던 떡볶이와 빵가루가 없어서 식빵을 굽고 직접 가루 내 튀겨낸 양파 튀김 (오) 맛있는 김치만두를 넣은 맛있는 문지수표 버섯전골 (왼) 문지수
5
박은혜
2020-12-02 조회 89
은혜 동우 씨와 부르는 '안부'
10월에 다이어리를 한 개 덜 썼다. 그래서 벌칙으로 동우 씨랑 별과 나윤권이 듀엣으로 부른 '안부'를 불렀다. 둘 다 음치인데, 그래도 꽤 잘 불렀다고
10
박은혜
2020-11-27 조회 58
은혜 메탈피닉스 뚝심쿵의 재롱 한 번 보고 가실게요~
오늘은 11월 5일 목요일 운동을 하고 뜨듯한 물로 씻은 후 상쾌한 마음으로 출근! 반짝반짝 1번지 문을 열고 들어서니 누군가 맞이해준다.다이어리를 다 채우지 못해서 벌칙을 수행하
6
박은혜
2020-11-05 조회 68
은혜 운전하는 장군
장군에게 새로운 취미가 생겼다.그거슨 바로 운전.운전을 하고 싶다는 욕심은 꽤 오래가지고 있었으나 실행을 못하던 장군은주행 정인 선생님과 주차 영범 선생님을 거쳐드디어 홀로 운전
12
박은혜
2020-10-20 조회 78
은혜 재미있는 지점토 놀이~
지수네 집에서 지점토(찰흙) 놀이를 했다.지수는 찰흙으로 만들고 있던 화분을 마무리 지었고 나는 인센스 홀더를 만들었다.분무기와 그녀의 손이 잘 어울렸다. 오브제를 만들고 있는 장
4
박은혜
2020-09-29 조회 148
은혜 배우러 놀러갔다. 어디로? 자은도의 백길 해수욕 장!
시작은 백길해수욕장에서 돌아와 에그타르트 사러 갔을 때 지쳐 쓰러진 이응으로.. 공장공장 다이어리를 챙겨보는 사람들이라면앞선 다른 사람들의 다이어리로 이번 공장공장 배우는 날에
3
박은혜
2020-09-29 조회 140
은혜 장군 이야기2
아니. 내가 목포에 온 지 벌써 3년 차가 됐다고? 바야흐로 2018년 8월 28일, 목포에 첫 발을 내디뎠다. ‘괜찮아’라는 짧은 문장에 이끌려서 한 번도
5
박은혜
2020-09-16 조회 166
은혜 장군의 7월
워우. 너무나도 오랜만에 쓰는 다이어리!마지막에 언제 썼는지 기억도 나지 않아. 어차피 써야 할 다이어리라면누군가에게 보여주기 위한 일기보다는 내가 어떻게 지냈는지 궁금한 날이
4
박은혜
2020-09-16 조회 165
은혜 왜 왔지?
박장꾸의 조금 많이 우울한 이야기. 머리도 마음도 무지하게 심란한 요즘인데, 오늘은 비까지 하늘이 뚫린듯 오니 더 더 더 심란하다. 요 2주 동안 줄야근을 했는데 그 야근하는 동
5
박은혜
2020-06-29 조회 244
은혜 간헐적 단식
간헐적 단식을 시작했다. 목포에 내려와서 살이 많이 쪘고 전국 여행을 하면서 조금 더 찌웠다. 정말 많이 먹었다. 운동을 시작하기 전에 지방을 좀 빼기 위해서 방법을 찾다가 간헐
2
박은혜
2020-01-31 조회 363
은혜 2019년 10월 17일 마음 편한 옷 촬영일기
4개월 동안 준비한 프로젝트 누가 언제 어디서 어떻게 입어도 [마음 편한 옷] 서울에서 리오 씨와 동우 씨와 모델들을 섭외해 촬영했지만 사진이 모자랐다. 그래서 공장공장 직원들과
4
박은혜
2019-10-18 조회 469
은혜 2019년 8월 2일 금요일
물놀이를 다녀온 것을 앞서 두 명이 다이어리에 적어서 이미 알고 있겠지만 회사에서, 모두 다 함께, 그것도 평일에 물놀이를 다녀온 것은 큰 이벤트니까 한 번 더 우려볼게요. 물놀이
5
박은혜
2019-08-02 조회 560
은혜 2019년 7월 29일 월요일 아무도 없다...
매우 오랜만에 내 차례가 왔다! 다시는 안 올 줄 알았는데..아쉽.... ... 아무튼 오늘은 새로운 날이 시작되는 월요일.저번주 금요일부터 권장휴가 기간이었는데, 그래서인지 오
4
박은혜
2019-07-29 조회 517
은혜 최소 한끼, 정식으로 문을 열다 :)
우리 동네에는 '최소 한끼'라는 작은 채식 식당이 있다. 괜찮아마을 1기생이자 목포에 정착한 동엽, 민지, 숙현, 희연, 그리고 초록이 함께 힘을 모아 만든 식당.
7
박은혜
2019-05-17 조회 1740
은혜 2019년 2월 22일 금요일
오늘은 금요일. 다이어리를 쓰니까 시간감각이 뛰어나지는 좋은점이 있구나. 연진씨에게 왜 나를 드립여왕 황일화씨 뒤에 붙혀놓았냐고 타박을 줬는데, 막상 이번주가 끝나가니 참 좋다.
6
박은혜
2019-02-22 조회 462
은혜 2019년 2월 21일 목요일에 쓰는 오늘의 일기
나는 두 개의 일을 한다. 공장공장, 그리고 조비세비. 조비세비는 친환경이라는 가치를 가지고 나와 조셉이 함께 하고 있는 사업인데, 그 첫번째 프로젝트로 신발을 만들고 있다.
8
박은혜
2019-02-22 조회 557
은혜 2019년 2월 21일 목요일에 쓰는 어제의 일기
오늘도 하루 늦게 일기를 쓴다. 공장공장 홈페이지 아이디를 잊어버려서 쓰고 싶어도 쓸 수 없었기 때문이다(라고 하겠다.). 항상 하던대로 출근을 해서 노트북을 켜고, 물을 한
8
박은혜
2019-02-21 조회 434
은혜 2019년 2월 19일 화요일
괜찮아마을에 입주했던게 벌써 175일 전. 괜찮아마을을 수료한건 132일 전. 가운데집을 계약한지 52일. 공장공장에서 일을 시작한지 48일. 다시 우진장으로 돌아온지 3일. 그
4
탈퇴한 회원
2019-02-19 조회 445
은혜 2019년 2월 18일 월요일
어제의 다이어리를 오늘 쓰게 됐다. 근무가 끝나고, 마을회의와 가운데집 청소가 있어 다이어리는 집에 가서 써야겠다!! 하고 노트북을 가져갔더랬다. 가운데집 청소가 끝나고 민구씨가
3
탈퇴한 회원
2019-02-19 조회 47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