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혁진]2023년 2월② - 제로 러버

김혁진
2023-02-25
조회수 519

개인적으로 제로 음료를 참 좋아한다. 음식이 아닌 음료로 칼로리를 섭취하는 게 조금 아깝다는 느낌이 들어서다.

난 칼로리 섭취를 일종의 '지불'의 개념으로 생각하고 있는데, 맛난 음식을 배불리 먹고 그만큼 '비용'을 '지불'하는(칼로리 섭취) 것은 아깝지 않지만.. 왠지 모르게 마시는 것에 그러기에는 아깝다는 생각이 든다. 심지어 음료에 따라 어지간한 한끼 칼로리를 훌쩍 뛰어넘는 경우도 있으니 말이다.


제품마다 제로의 의미가 조금씩 다른데, 보통은 당과 칼로리가 0에 가까운 음료를 제로로 표현하지만 제품에 따라 차류는 카페인, 맥주류는 알콜이 제로임을 어필하는 경우도 있다. (이런 유형은 칼로리가 소량 있는 경우도 있다.)


제로 음료 시장은 최근 몇 년 사이에 지속적으로 확대되고 있는 추세라고 하는데, 덕분에 요즘에는 골라 마시는 재미가 쏠쏠하다. 주방에는 항상 몇 종류씩 제로 음료가 구비되어 있는데~



어디 보자~ 지금은 제로 탄산이 가득하구나. 아주 훌륭하군.. 든든해!


특정 제품을 언급하긴 좀 그렇지만, 최근에는 제로로 나오긴 어렵다고 하던 음료들 중 일부가 드디어 제로로 출시되기도 했으니 주방 한쪽의 제로탑(?)은 조금 더 높이 올라가지 않을까 싶다.


물론 탄산 말고도 제로 음료는 다양하다. 전통적인 느낌의 티백차는 물론 가루 형태로 타서 마실 수 있는 차들 중에도 제로가 많다. 사진은 없지만 내 방 한쪽에는 다양한 차 역시 든든~하게 쌓여있다.


이제 곧 3월인데 아직도 날씨가 쌀쌀하다. 음.. 오늘은 따뜻한 보리차나 한 잔 마셔야겠다.

2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