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혜원]2021년 9월 9일 화요일 - 스위치를 누르는 용기

moto
2021-09-09
조회수 83

생각하는 대로 살지 않으면, 사는 대로 생각하게 된다.

 

소설책을 펼치다가 우연히 만난 이 문장은 제 인생을 바꾸게 됩니다. 회계를 전공하고 회계로 커리어를 만들어가고 있었지만, 이대로 살고 싶지는 않았거든요. 일을 버티고 견디며 살다가 결국 인생 자체를 버티고 견디는 것으로 만들고 싶지는 않았습니다. 그래서 어떻게 살고 싶은지 고민하기 시작했습니다.

 

처음부터 무언가를 하겠다는 뚜렷한 생각은 없었습니다. 다만 관심이 가고 좋아하는 방향으로 조금씩 방향을 틀었죠. 신기하게도 하나의 스위치를 켜면 그 조금 앞에 보이고, 그 앞에 놓인 스위치를 켜면 또 그 다음이 보였습니다. 그 중에는 제가 전혀 알 수 없는 길로 인도하는 스위치도 있었죠. 어떤 결과를 맞게 될지 몰랐지만 실패도 경험이라고 생각하며 용기를 내어 나아갔습니다. 그래서 일본 워킹홀리데이, 출판 공공기관 취업, 에디터 스쿨 도전, 일본어 번역, 소셜섹터 스타트업 취업, 독립출판물 제작, 글쓰기 커뮤니티 운영 등 다양한 경험을 할 수 있었죠.

 

많은 경험을 하면서 저에 대한 이해도 선명해졌습니다. 저는 회계처럼 답이 정해져 있는 일이 아니라, 자율적으로 상상하고 주도적으로 이끌어갈 수 있는 일을 선호했습니다. 더 늦기 전에 새로운 스위치를 켜야 한다는 예감이 들었습니다. 과감하게 퇴사라는 스위치를 눌렀고, 앞이 보이지 않았지만 그 다음 스위치를 찾아 더듬거리기 시작했습니다.

 

그러다 0장0장의 기획자라는 새로운 스위치를 켜게 되었습니다. 그동안 했던 기획 경험이 새로운 시작의 발판이 되어주었습니다. 그 당시에는 알지 못했지만, 의심과 불안 속에서 해왔던 경험들이 차곡차곡 제 안에 쌓여 다가올 기회를 잡을 수 있도록 해주었죠.

 

원하던 대로 기획자로 커리어를 전환했지만 이것이 끝이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제 인생은 아직 한참 남았고(남은 것처럼 보이고), 제 앞에는 수많은 스위치가 놓여 있을 테니까요. 생각하는 대로 살기 위해서 계속 고민할 겁니다. 어영부영하다가 내 이럴 줄 알았지라는 말을 묘비명에 새기지 않기 위해서요. 

4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