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호 2019년 12월 30일 월요일 - 한 해가 저문다는 것 1(5월까지)
한 해가 저물었다. 어떤 일상을 만났을까, 사진 몇 장을 추렸다. [ 2018 12 31] 괜찮아마을 다큐멘터리 영화 <다행이네요>를 촬영하고 편집하던 송미 씨와 ...
1
명호
2020-01-06 조회 143
명호 2019년 10월 22일 화요일 - 서로를 지켜갈 수 있게
목적이 다르고 바라는 게 달라서 바라는 게 어쩌면 더 없다. 없는 돈을 써서 이 순간을 만들고 있는데, 때때로 '믿음' 아니면 왜 이 일을 할까 생각한다. 좋은 사람...
1
박명호
2019-10-22 조회 203
명호 2019년 10월 11일 금요일 - 괜찮아마을형 공간을 만든다는 것
<괜찮아마을>을 통해 상상한 개념을 공간으로 구현하고 싶다. 상상 속 마을을 현실 위에 올리고 싶다. 무모하고 막막한 모험이라고 말하지 않아도 얼마나 무모한지 얼마나 막...
2
박명호
2019-10-16 조회 337
명호 2019년 10월 8일 화요일 - 점검과 다시 시작하는 공장공장
<지방에서 왔습니다> 지나고 함께 휴식과 함께 안정을 다시 찾았어요. 그래서 함께 모여서 긴 점검을 했어요. 다양한 점검을 하면서 좋았던 점도 아쉬운 점도 이야기 했지...
3
명호
2019-10-15 조회 205
명호 2019년 10월 7일 월요일 - 10월이 시작되면서
10월이 시작됐다. 아아 과연 올까 했었던 그 10월이 왔다. 잠깐 개인적인 이야기를 해볼까. 나는 사실 지금까지 올지 몰랐다. 길어야 2년이면 나는 다른 일을 하고 있을 줄 알...
3
명호
2019-10-14 조회 285
명호 2019년 7월 25일 목요일 - 짧은 서울
일화 씨와 함께 서울에 갔다. 다양한 경험을 함께 하고 싶기도 했고 못 한 이야기를 틈틈이 하고 싶었다. 한국말 잘하는 일본 분들과 함께 할 일에 대한 이야기를 하기도 했어요....
4
명호
2019-07-27 조회 259
명호 2019년 7월 24일 수요일 - 물놀이
리오 씨가 소풍을 가자고 했다. 물놀이를 가자고 했다. 가야죠, 하면서 미적지근 하니까 리오 씨가, 그래서 갈 거예요 말 거예요 했다. 가요, 가죠!! 그냥 갔다. 하루 전에 ...
3
명호
2019-07-27 조회 181
명호 2019년 7월 23일 화요일 - 하이볼
하이볼 팔기로 한 지 벌써 한 달. 팝업으로 두 번을 열어서 하이볼 팔았다. 사람들과 만나서 이야기 하고 싶은데 자리를 만들지 않으면 보기 어려워서, 그냥 만들었다. 쉽지 않아서...
6
명호
2019-07-27 조회 242
명호 2019년 7월 22일 월요일 - 7월을 정리하는 글
무엇을 쓸까 고민하다가, 7월 한 달을 간단하게 기록하기로 했다. 개인적으로는 연애를 하고 싶은 한 달이었다. 하하하. 1일, 공장공장 첫 번째 공개 채용이었던가, 제주에서 ...
11
명호
2019-07-27 조회 452
명호 2019년 5월 11일 토요일 - 전주국제영화제에 오른 <다행(多行)이네요>
" 눈이 퉁퉁 부으면 어때 " - 전주국제영화제에 오른 <다행(多行)이네요> 같은 영화를 반복해서 보면 지루해야 하는데, 지루할 것 같았는데 몇 번을...
1
박명호
2019-05-13 조회 322
명호 2019년 5월 3일 금요일 - 아, 조심해야지
마감을 연이어 했다. 그 사이 신경을 써야 할 다른 일이 있었다. 오고 가다가 광주에 갈 일이 있었다. '전문가'라는 단어가 맞는지 아닌지 모르지만 자문회의를 하러 ...
2
박명호
2019-05-04 조회 322
명호 2019년 5월 2일 목요일 - 추억
'공장공장'이란 무엇일까. 긴 시간 말로 설명할 자료는 있지만 문서로 공유할 자료는 없다. 그 빈자리를 채우기 위해 문서를 만들었다. 문서를 만들면서 별별 자료를 보...
1
명호
2019-05-04 조회 320
명호 2019년 4월 30일 화요일 - 헤롱헤롱
집에 들어가지 못 하고 계속 일을 했다. 공모 제안과 관련 없이 얼마나 일이 많은지, 조금만 손을 놓으면 헷갈린다. 정신을 차려야지. 요 며칠 나가오카 겐메이 책을 읽고 있다. 선...
3
명호
2019-05-03 조회 402
명호 2019년 4월 29일 월요일 - 보름이 하루였다
보름이 하루였다. 겨우 준비를 마치고 30일 오전 9시 59분 32초에 접수를 마쳤다. 접수를 마치고 내용 일부가 누락된 파일을 제출한 것을 알았지만 늦었다. 그렇게 '...
1
명호
2019-05-03 조회 548
명호 2019년 3월 9일 토요일 - 공부를, 설명을 하기 위해
공간 공부를 하고 공간 설명을 하기 위해 잠시 서울을 다녀왔다. '연남장' 등을 만든 '로컬스티치'를 만나 이야기를 듣고 공간을 봤다. 몇몇 사람을 ...
4
박명호
2019-03-11 조회 546
명호 2019년 3월 8일 금요일 - 함께 일을 할 당신에게
한 주를 마무리 하며, 무엇이 가장 기억에 남는지 묻는다면, '정규직 계약'이라고 말하고 싶다. 무언가, 어렵고 미안할 수 있는 결정이지만 해보기로 했다. 상상을 ...
4
박명호
2019-03-11 조회 353
명호 2019년 3월 7일 목요일 - 공장공장과 2019년
공장공장은 과연 2019년을 어떻게 보내게 될까. 계속 그 고민을 하고 있다. 몇 가지 도전을 막 시작하기 위해 마지막 점검을 하고 있다. 그 고민은 2018년 여름부터 했다. ...
3
박명호
2019-03-11 조회 492
명호 2019년 3월 6일 수요일 - 공장공장과 평정심
공장공장은 2019년 일하는 방법에 변화를 주고 싶었다. 공장공장을 만든 이후 고질적인 문제는 커뮤니케이션과 시스템 부재. 그 문제를 해결하고 싶었다. 그래서 '평정심 프...
4
박명호
2019-03-11 조회 445
명호 2019년 3월 5일 화요일 - 어떤 한 해를 보내게 될까?
2019년 내내 '상상은 현실로'라는 주제와 목표로 지내기로 했다. 그 계획을 설정하면서 지내고 있다. 과연 우리는, 어떤 한 해를 보내게 될까? ...
1
박명호
2019-03-11 조회 288
명호 2019년 3월 4일 월요일 - 3월이 됐다
12월에 매일 그랬다. 3월이 되면, 3월이 되면, 그 3월이 왔다. 1월과 2월 내내 우리는 준비를 했다. 1월 3일, 공간을 새롭게 정비하고 마음을 다잡았다. 새벽에. ...
2
박명호
2019-03-11 조회 276
명호 2019년 1월 4일 금요일
시작은 SGI서울보증 방문이었다. 벌써 반년 전 시작된 이 크고 낯선 용역 사업을 하기 위해서는 '보증'이 필요했다. '보증'은 신용이 없는...
명호
2019-01-08 조회 436
명호 2019년 1월 3일 목요일
며칠 내내 잠을 이루지 못 하고 있다. 행정안전부 용역을 마치면 여유를 얻을 수 있겠다 생각했다. 그 생각은 어쩌면 처음부터 이 사업 '괜찮아마을'을 상상하고 만...
3
명호
2019-01-06 조회 686
명호 2019년 1월 2일 수요일 - 오랜만
사람을 얻으려고 사람을 잃은 지난 반년이 아니었나, 하는 생각이 계속 머릿속을 멤돈다. 얻으려던 건 무엇이고 지켜 나아가려던 건 무엇이었는지 생각한다. 처음과 같은 상황, 처음과...
1
명호
2019-01-04 조회 500
명호 2018년 7월 20일 금요일
서울에서 새벽 일찍 목포로 돌아왔어요. 괜찮아마을 프로젝트 구체화를 위해 선금을 신청해야 했는데요. 그래서 서울보증보험에 가서 30분을 예상했지만 장장 3시간을 있었어요. 결국...
박명호
2018-07-24 조회 385
명호 2018년 7월 19일 목요일
컨셉진과 함께 <매거진 섬> 회의를 했어요. 첫 번째 취재지는 '가거도'로 정했어요. 강제윤 섬연구소 소장님과 회의를 했더니 든든하네요. 강제윤 ...
박명호
2018-07-24 조회 342
명호 2018년 7월 18일 수요일
노을이 지는 해변에서 라면을 같이 끓여 먹었어요.
박명호
2018-07-24 조회 294
명호 2018년 7월 17일 화요일
수박을 선물 받았어요. 수박이 벌써 세 통이더라고요. 아니 다 먹지도 못 하는데 많아서 무얼 할까요. 동네 어른들과 나눠 먹었어요. 와 맛있다 맛있다. 달다. 할머니, 할아버지와...
명호
2018-07-21 조회 305
명호 2018년 7월 16일 월요일
유지, 혁진, 유림 씨가 차례로 목포에 내려와 자리를 잡았다. 무언가 기분이 좋고 든든하고 좋은 일이 생길 것 같다. ...
명호
2018-07-19 조회 285
명호 2018년 6월 15일 금요일과 16일 토요일
‘낯설게 하기’ 이름으로 목포에서 한 달 간 같이 지내던 일상들이 좋았다. 얼마나 지났을까. 서로 때때로 연락하긴 했지만 아쉬웠다. 넉넉하게 보상을 하지 못 ...
1
명호
2018-06-17 조회 328
명호 2018년 6월 14일 목요일
그렇다. 새벽을 꼴깍 꼴깍 넘기다가 겨우 준비를 마쳤다. 다행이었다. 고생했다. 동료들이 고생이 많았다. 사람들이 와줬고 고마웠다. 사람들을 보내고 야경을 보고 다시...
명호
2018-06-17 조회 3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