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통 일상을 기록합니다. 기록을 통해 더 나은 일상을 상상합니다.
보통 일상을 기록합니다.
기록을 통해 더 나은 일상을 상상합니다.
Diary 565
일화 2020년 7월 10일 금요일 / 공간 <반짝반짝> 오픈 D-1
공간 <반짝반짝> 오픈 D-1 잊을 만 하면 찾아오는 육체노동의 날... 청소용역을 썼다면 참 좋았겠지만 우리는 한 푼이라도 아껴야 했고 손목이 많이 아픈 사람
4
부또황
2020-07-10 조회 539
진아 2020년 7월 9일 목요일 / 사랑의 땡모반
지친 직원들 힘내라고. 대표님이 갈아준. 수박주스 땡모반. . 몸은 시원해지고. 맘은 따뜻해지는. 신묘한 힘이 나는. 코옹코옹의 땡모반. . 퇴근시간까지 열심히 하겠습니다.
2
쾌지나
2020-07-09 조회 408
명호 2020년 7월 3일 금요일 - 책상 근처 이야기
낮에는 직접 문장을 쓰고 기획을 할 여유가 없다. 보통 이야기 듣고 의견을 주고 회의를 하고 손님을 만나고 전화를 받으면 하루가 끝난다. 자연스럽게 밤이 돼야 제대로 앉아서 일을
1
명호
2020-07-04 조회 400
명호 2020년 7월 2일 목요일 - 미래를 그리는 일
좋은 일 반, 걱정되는 일 반이 있는 일상을 보내고 있다. 일을 보면 좋은 일도 해보고 싶은 일도 많고 좋은 동료들도 있다. 환경을 보면 아직 부족한 일 투성이다. 공장공장은 한
2
명호
2020-07-03 조회 272
명호 2020년 7월 1일 수요일 - 고마운 시선들
긴 하루를 보냈다. 거의 꼬박 밤 내내 각각 세 가지 발표, 기획을 준비했다. 아직 조직이 단단하게 구축이 이뤄지지 못 해서 혼자 해내는 일이 적지 않다. 조금씩 더 나아지고 있어
1
명호
2020-07-02 조회 324
명호 2020년 6월 30일 화요일 - 약속
작은 선택과 판단이 하루, 한 주에 생각보다 더 큰 파장을 일으키고 있는 이 시기는 마음도 몸도 꽤 혹사를 당하고 있다. 어느 경계를 곧 넘어갈 것을 믿는 것 말고는 방법이 없어서
2
명호
2020-07-01 조회 327
동우 2020년 6월 29일 월요일 - 목포에서 코워킹스페이스를 만드는 이야기
목포에서 코워킹스페이스를 연다. 이름은 「반짝반짝」이다. 그리고 우리는 이곳을 ‘노마드 코워킹스페이스’라고 정의했다. 코워킹스페이스는 알겠는데, 노마드
2
홍감동
2020-06-29 조회 428
명호 2020년 6월 29일 월요일 - 단체사진과 성과
단체사진을 찍었다. 그냥 찍고 싶었다. 보통 일상을 지키는 일은 오지 않은 일을 걱정하기보다 있는 그대로를 살피고 지금 이 순간을 더 아끼고 사랑하는 일이니까.
2
명호
2020-06-29 조회 354
영범 2020년 6월 29일 월요일
2020년 6월 29일 월요일. "마음에 들지 않지만, 그냥 편하게 쓰는 일기." 사실 난 글을 편하게 마구 적는 게 마음에 들지 않는다. 왜냐면 나는 글을 말
3
김영범
2020-06-29 조회 233
은혜 왜 왔지?
박장꾸의 조금 많이 우울한 이야기. 머리도 마음도 무지하게 심란한 요즘인데, 오늘은 비까지 하늘이 뚫린듯 오니 더 더 더 심란하다. 요 2주 동안 줄야근을 했는데 그 야근하는 동
5
박은혜
2020-06-29 조회 287
리오 2020년 6월 / 태양신 탄생비화
태양신 탄생비화 2020년 1월 임실에서 태양신이 탄생하시니.. 그날은 내가 태양신이 된 날이었다. 많은 사람들이 나를 축하하듯 신나게 그네를 탔다. 조금 너무 신나게
6
리오
2020-06-29 조회 317
진아 2020년 6월 26일 금요일 / 스쳐가(passing by)
매번 회사 다이어리에 내 개인적인 이야기를 쏟아내는 것이 부끄러울 법도 한데 나는 확실히 관종은 관종인가봐요. 전혀 부끄럽지않아. 불편하신 분들은 여기까지
2
쾌지나
2020-06-26 조회 310
국래 2020년 6월 19일 금요일 / 공장공장 다니는 쿵이일기 vol.1
11
2020-06-19 조회 285
명호 2020년 6월 18일 목요일 - 한 해 절반, 6분 30초
보통 일상을 얻길 늘 갈망했다. 그 사소하고 보편적인 일상이 사실 늘 어려웠다. 보통 일상을 지키기 위해 늘 순간을 기록하면서 지낸다. 습관처럼 사진을 찍다가 보면 꽤 넉넉하게
명호
2020-06-19 조회 228
진아 2020년 6월 11일 목요일 / 비틀비틀
<캘리그라피: 쾌지나> 어제 오늘 내게 위로가 되는 노래가 있다. 인생이 어찌 늘 평탄하기만 하겠느냐마는 흔들리지 않고 피는 꽃이 어디 있겠느냐마는 아주 작은
2
쾌지나
2020-06-11 조회 424
한나 2020년 6월 4일 목요일 심리테스트
저어번 여름 친구들이 재밌다고 해보자던 심리테스트 한창 유행해서 나도 메일주소를 기입해두고 까먹고 있던 테스트, 리뉴얼이 됐는지 메일이 와서 테스트를 다시 해보았다. 취급에 대해
12
한나
2020-06-04 조회 627
일화 2020년 5월 27일 수요일 / 여름이 온다, 벌레가 온다!
여름이 오고 있다. 그와 함께 벌레도 오고 있다. 그리고 우리는 창고에 있는 방충망을 꺼냈다. 퀴퀴한 곳에 방치되어 있던 방충망.. 달기 전에 세척하는 게 좋을 것 같다고 해
15
부또황
2020-05-27 조회 424
혁진 2020년 5월 22일 금요일 - 한 주의 마지막을 살뜰하게
오늘은 유난히 번잡한 날이었다. 일단 오전에는 드디어 배송이 온 무대용 OSB합판을 가지러 갔다. 원래는 저번 주에 왔어야 하지만 가공 중에 파손이 되어버려 이제사, 드디어.
8
김혁진
2020-05-22 조회 324
혁진 2020년 5월 21일 목요일 - 2017년 11월 5일 화성시 팔탄면
오늘은 그동안 잠시 미뤄뒀던 반짝반짝 1층 화장실 점검구 및 환풍기 보수 작업을 했다. 어떻게 해야 티 안 나면서~ 간단하면서~ 튼튼하면서~ 저렴하게 될까~ 고민을 하다가~ 점검
4
김혁진
2020-05-21 조회 293
혁진 2020년 5월 19일 화요일 - 사관(史官)
요 며칠 우진장을 정리하고 있다. 이런 저런 이유로 번잡한 와중에 갈 곳을 잃어버린 말 그대로 잡다한 물건들이, 지금은 창고가 되어버린 우진장에 한가득 쌓여있기 때문이다. 해야지
7
김혁진
2020-05-19 조회 3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