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장공장]2019년 1월 31일 목요일, 달력을 달다

김민성
2019-01-31
조회수 615

오랜만에 출근을 하니 반가운 얼굴들이 보였다.

오늘도 함께 밥을 지어먹고, 일을 하고 회의를 했다.

그러던 와중에 택배가 왔다.

박스를 열어보니 달력이었다.

심플한 디자인에 빨간날만 명시되어있는 달력.

어떤 날인지 그런건 없는 그런 달력.

우린 달력 하나를 어디에다가 붙일지 함께 이야기하고

별거 아닌거에도 활짝 웃음지었다.

수평이 맞지 않는다고

이렇게 다는게 아닌가보다고 이야기를 나누다가

결국 여러 사람이 힘을 합쳐

최선의 위치와 수평을 찾아냈다.


그렇게 우린 함께 달력을 달았다.


별거 아닌거 같아도

그렇게 모이는 우리의 일상

그 따뜻한 무게란.

4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