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원]2018년 1월 26일 금요일

이지원
2018-01-26
조회수 385

오늘은 빵이 넘치는 하루였다.

시인님 손님이 빵을 사다주셨고,

아영 씨에게 빵 택배가 왔고,

경구 씨가 케이크와 쿠키를 사오셨다.

케이크가 있는 김에 4월생인 민수 씨 생일축하를 했다.

6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