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화 2020년 5월 27일 수요일 / 여름이 온다, 벌레가 온다!
여름이 오고 있다. 그와 함께 벌레도 오고 있다. 그리고 우리는 창고에 있는 방충망을 꺼냈다. 퀴퀴한 곳에 방치되어 있던 방충망.. 달기 전에 세척하는 게 좋을 것 같다고 해
15
부또황
2020-05-27 조회 56
혁진 2020년 5월 22일 금요일 - 한 주의 마지막을 살뜰하게
오늘은 유난히 번잡한 날이었다. 일단 오전에는 드디어 배송이 온 무대용 OSB합판을 가지러 갔다. 원래는 저번 주에 왔어야 하지만 가공 중에 파손이 되어버려 이제사, 드디어.
8
김혁진
2020-05-22 조회 62
혁진 2020년 5월 21일 목요일 - 2017년 11월 5일 화성시 팔탄면
오늘은 그동안 잠시 미뤄뒀던 반짝반짝 1층 화장실 점검구 및 환풍기 보수 작업을 했다. 어떻게 해야 티 안 나면서~ 간단하면서~ 튼튼하면서~ 저렴하게 될까~ 고민을 하다가~ 점검
4
김혁진
2020-05-21 조회 66
혁진 2020년 5월 19일 화요일 - 사관(史官)
요 며칠 우진장을 정리하고 있다. 이런 저런 이유로 번잡한 와중에 갈 곳을 잃어버린 말 그대로 잡다한 물건들이, 지금은 창고가 되어버린 우진장에 한가득 쌓여있기 때문이다. 해야지
7
김혁진
2020-05-19 조회 86
일화 2020년 5월 14일 목요일 / 다 같이 돌자 사무실 한 바퀴
작년에는 무슨 일만 있으면 사진을 찍고 영상을 찍었다. 공장공장 사내 뉴스레터 [공장공장 편지] 담당자였기 때문이지. 매월 말에 당신네들 사진을 모아놓고 쭈루룩 보면서 장난
8
부또황
2020-05-14 조회 114
일화 2020년 5월 12일 화요일 / 문짝에 손등을 찧었다.
문짝에 손등을 찧었다. 금방 낫겠지 하고 놔뒀더니 흉터가 됐다. 얼른 나아서 자연스럽게 희미해질 줄 알았는데, 진한 색 흉터가 되서 자꾸 신경이 쓰인다. 흉터를 보면서
7
부또황
2020-05-12 조회 110
진아 2020년 4월 29일 수요일 / 나는야 간다!
6
쾌지나
2020-04-30 조회 129
진아 2020년 4월 28일 화요일 / 우리가 귀엽고 행복한 이유
미리 사주실 분들은 미리 파는 곳으로 오셔야죠!아래 링크를 클릭해 주세요 ;-) ↓ ↓ ↓ ↓ ↓ ↓ &da
2
쾌지나
2020-04-29 조회 240
명호 2020년 4월 8일 수요일 - 보통 일상
퇴근하기 어려운 일상, 익숙해지기 어렵다. 그 사이에도 보통이 만드는 일상들이 있었다. 출근하려는데 주차장에서 고양이를 만났다. 사람들을 만나고 주문 받은 책을 포장했다.
2
명호
2020-04-09 조회 154
진아 2020년 4월 1일 수요일 / 추억은 방울방울
https://www.instagram.com/p/BvsyI0rA6Kr/?igshid=noxeqp3n3t52 https://youtu.be/6vJEvhco_-E
6
쾌지나
2020-04-02 조회 318
한나 2020년 3월 13일 수요일 맛있는 걸 맛있게, 멋있는 걸 멋있게
공장공장 사무실 근처에는 고등어 라는 고등어가 아니, 고양이가 있다. 자식 키우는 맛은 모르지만 등어야~ 하고 조금 기다리면 다가온다. 이런 맛 아닐까? 목포 내려오기 전까지는
4
한나
2020-03-13 조회 232
리오 2020년 3월 10일 화요일 다이어리 요정이 왔다 🧚‍♂️✨
몸이 아프면 너무너무 살고 싶어지듯, 무언가를 잃으면 그 존재에 대해 소중함을 다시 깨닫게 된다. 3월은 내게 그런 달이다. 일화 씨, 한나 씨, 영범 씨, 명호 씨, 내가
5
리오
2020-03-10 조회 241
혁진 2020년 2월 28일 금요일 - Level Up
오늘도 힘든 하루가 지나간다. 4시간 추가 근무를 마치고 늦은 시간 사무실에 앉아서 쓰는 다이어리란.. 이번 주 중에는 로라에서의.. 규모 있는 작업이 마무리될 예정이다. 할
2
김혁진
2020-02-28 조회 249
혁진 2020년 2월 26일 수요일 - 병가(반차)
다들 비슷하지 않을까 생각하지만 나 역시 쉴 때 몰아서 쉬는 것을 선호한다. 완전히 전원을 꺼두는 것 마냥. 분기(요즘은 반기..?)에 한 번씩 집에 가서 쉬는 게 좋다. 그러나
4
김혁진
2020-02-26 조회 192
혁진 2020년 2월 24일 월요일 - 일단 한숨 돌리고,
어. 아.. 이번 주 다이어리구나. 어디보자~ 요즘 바빠서.. 아니지, 바쁘기야 항상 바빴으니까. 요즘 특히 바빠서~ 근 한 달을 다이어리 신경을 못 썼네. 허허~ 하기사 저번
12
김혁진
2020-02-24 조회 173
일화 2020년 2월 19일 수요일
오합지졸 이야기 기깔난 콘텐츠 제작자 부또황. 내가 가진 수많은 정체성. (북적북적.. 북적북적..) 조용! 오늘은 오합지졸의 이야기를 써보려 해.. 아아.. 무명가수로
13
부또황
2020-02-20 조회 452
진아 2020년 2월 10일 월요일 / 그러려니
오늘 내게 위로가 된 노래를 소개하려고. 같이 듣자! 친구들아! :-) 좋은 것은 같이! 뭐 이미 나온지 좀 된 노래라 많이들 알고 있겠지만 왜~ 늘 듣던 노래도 다르게 들릴 때가
2
쾌지나
2020-02-10 조회 277
진아 2020년 2월 7일 금요일 / 유예
아침에 출근 준비를 할 때마다 노래를 켜둔다. 더 자세히는 눈을 뜨고 샤워를 하러 화장실에 들어서는 순간부터 내 플레이리스트들에 있는 1000곡을 랜덤으로 재생한다. 습관이다.
8
쾌지나
2020-02-07 조회 457
진아 2020년 02월 06일 목요일 / 앗!
의식의 흐름대로 쓰는 공장공장의 이야기가 아닌 나의 일기 앗! 새해가 밝아 버렸다. 한 번도 해본 적이 없는 1월 1일 새해 아침에 일출보기. 내 생애 가장 고
6
쾌지나
2020-02-06 조회 296
은혜 간헐적 단식
간헐적 단식을 시작했다. 목포에 내려와서 살이 많이 쪘고 전국 여행을 하면서 조금 더 찌웠다. 정말 많이 먹었다. 운동을 시작하기 전에 지방을 좀 빼기 위해서 방법을 찾다가 간헐
2
박은혜
2020-01-31 조회 234
명호 2019년 12월 30일 월요일 - 한 해가 저문다는 것 1(5월까지)
한 해가 저물었다. 어떤 일상을 만났을까, 사진 몇 장을 추렸다. [ 2018 12 31] 괜찮아마을 다큐멘터리 영화 <다행이네요>를 촬영하고 편집하던 송미 씨와
1
명호
2020-01-06 조회 243
한나 2019년 12월 24일 화요일 좋아했던 것, 좋아하는 것
칵테일을 마시고 싶은 날이었다. 맛있어서 또 갔는데 처음 마셨던 그 맛이 아니었다. 목포의 핫플레이스인 하당에는 펍들이 많은데 텍사스, 뉴욕, 등등 이름만 들으면 저번주에는 택사
3
한나
2019-12-24 조회 241
지수 2019년 12월 20일 금요일 - 귤
이틀 전부터 은혜 씨가 명호 씨 자리에 있는 택배를 탐냈다. <공심채>에서 온 택배인데, 먹을게 들어 있는 거 같다며 명호 씨 몰래 열어 먹어보자고 꼬셨던 기억이 난
3
문지수
2019-12-20 조회 287
지수 2019년 12월 18일 수요일 - 새로운 사무실
새롭게 열릴 공간, <반짝반짝>을 위해 로라가 철거에 들어갔다. 공장공장 사람들은 로라 맞은편 종갓집 2층을 임시 사무실로 사용 중이다. 로라가 방 7개에 화장
12
문지수
2019-12-18 조회 427
동우 2019년 12월 13일 금요일 - 삶이 여행이라는데
삶이 여행이라는데. 그 둘 다 애초의 목적성 따위는 없었다는 점에서, 가끔 '아 그렇지' 하며 되새겨지는 순간들이 있다. 그리고 일순 안도의 한숨을 쉬면서,
2
홍감동
2019-12-13 조회 295
한나 2019년 12월 11일 수요일 냄새나도 괜찮아
1. 과연 동우 씨에게는 냄새가 났을까 안 났을까, 은혜 씨와 영범 씨는 또 왜이리 해맑은 걸까 ㅋㅋㅋㅋㅋㅋㅋ약간 신세대 가족사진 같기도 하고... 2. 저 사진은 공장공장 사
3
한나
2019-12-11 조회 376
동우 2019년 12월 5일 목요일 - 바람결에, 바람 곁에.
나에게 몹시 실망스럽던 어떤 날. 잊힐 수 있다는 것이 참 다행이라 여기던 나를. 몹시도 부끄러워 바람결에 흩어지고 싶던 그 날들에도, 잊지 않고 찾아와 괜찮다 속삭여주는
6
홍감동
2019-12-06 조회 369
한나 2019년 12월 2일 월요일 자장구~~~~~
자장구를 타면 바람이 느껴진다 자장구는 내 발로 갈 수 있다 자장구는 내 힘으로 어딘가를 간다는 게 명확하게 느껴진다. 자장구를 특히 강이나 바다 옆에서 타는 걸 좋아한다.
3
한나
2019-12-02 조회 324
한나 2019년 11월 27일 수요일 문화의 날을 추억하며
우리는 매월 마지막 주 수요일, 인풋이 들어가는 재밌는 활동을 하는 문화가 있다. 이날은 리오 씨가 사람들을 데리고 온통 마을이 보랏빛인 박지도에 가서 다 같이 자전거를 탔던
2
한나
2019-11-27 조회 264
혁진 2019년 11월 15일 금요일 - 분홍색 안개꽃
터미널 인생의 연장선에 서있는 내가 할 말은 아니지만, 나는 부침이 심한 시간을 싫어한다. 바닥에 제법 단단히 펙을 박았다고 생각했는데 남들이 대수롭지 않게 생각할 일에 인장력이
5
김혁진
2019-11-15 조회 27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