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화]2019년 2월 15일 금요일

황일화
2019-02-16
조회수 266


내 마음 속 101호는 너야 (하트)



그런 가증스러운 인간이 있었다.

세상에서 제일 순박하게 생겨서는 

오만곳에 끼를 흘리고 다니는..


나는 그 친구가 그런 친구인 것을 미리 알아채고도 

처절하게 농락당할 수 밖에 없었는데

그는... 마성의 미성을 가졌고...

그 미성으로 변진섭의 노래를 불렀고...

아이고 또 tmi의 길로 가는구나.


아무튼 그 외에도 그는 나를 눈멀게 하는 수많은 매력들을 가졌었는데

그 인간이 했던 말(대부분이 드립이었다) 중에 지금 생각해도 가장 가증스러운 것은

지 마음속 101호가 나라는 것.


하도 나대고 다니길래

나의 마음 속에는 방이 몇 개 없는데, 너한테는 아파트 단지가 있는 것 같다. 한 천세대 정도.. 라고 했더니

그래 사실 아파트가 있는 것 같긴 하다

그런데 

엄청 낡은 옛날 아파트 1채뿐이라고.

옛날 아파트라서 몇 층 되지 않고 엘리베이터도 없어서 올라가기도 힘든데

그 아파트 101호가 나라고.

정말 수준급 드립꾼이었다. 휴.


그 인간 얘기도 정말 재밌는(+ 가증스러운) 얘기가 많지만

다음으로 미루고

그 아파트 얘기에만 집중해보자면

그 인간과는 다르게 내 마음 속에는 확실히 방이 몇개 없는 것 같다.


그래서 (그 인간처럼 여러 이성에게 동시에 끼를 부릴 수도 없고.. 부들부들.. 망할놈.)

정말 가까운 사람 몇몇에게만 애정을 듬뿍 쏟으며 살아온 것 같다. 

그 사람들이 알게. 때로는 모르게도.

그래서 내가 정말 좋아하는 친구가 나를 부담스러워하기도 하고

내가 크게 관심을 가지지 않았던 친구가 너무 무심하다고 속상해하기도 하고.


그런데 요즘은 좀 이상하다.

그 몇개 없는 방에 얼굴들이 그득그득 들어차서

일상에서 마주치는 얼굴들 모두 

마음이 쓰인다.

그리고 또 

보고싶은 얼굴들은 왜이렇게 많은건지.. 


살갑게 안부를 묻고 아양을 떠는 것에 영 젬병이라서 

그냥 아무 것도 못하고 말지만.


일하다가 보는 얼굴들

밥먹으며 보는 얼굴들

길가다가 마주치는 얼굴들

인스타그램이나 다이어리 댓글에서 만나는 얼굴들도


그 얼굴들 모두 밥이라도 잘 챙겨먹고 잠이라도 좀 달게 잤으면 좋겠다고.

오늘은 좀 이렇게 식상하지만 진짜인 이야기도 적어보게 됐다.


어떤 되게 좋은 노래에 이런 가사도 있던데.

이런~ 사랑 스러운 그대들 만날 줄

이런~ 사랑 가득한 그대들 만날 줄... 몰랐어~


...




그리고...


이번주 특히 많이 사랑받은 부또황의 생활신조에 관한 이야기까지.


내가 싫어하는 우리 엄마표 잔소리 중에는

카톡 프로필 사진 좀 예쁜 것으로 바꿔라/ 사진 좀 가만히 찍어라/ 우리 딸은 딱~ 공무원할 상인데...

등이 있는데 

그중에서도 내가 제일 싫어하는 것은 명언 강요이다 ㅋㅋㅋㅋㅋㅋㅋ

"우리 딸~ 행복해서 웃는 것이 아니고 웃어서 행복한 거란다. 오늘도 스마일~"

왜 그런지 몰라도 예전부터 저 문구가 너무 싫었다. 

웃어서 행복하기도 하지만 행복해서 웃는 거도 맞는데ㅗㅗ...


그러던 와중에 작년 11월 히치하이킹 페스티벌 때

'도라이 사진관' 부스를 준비하면서

나의 돌끼를 잘 나타낼 드립이 필요해서 머리를 굴리다가

항상 반감을 갖고 있던 저 문구에 도라이라는 단어를 넣었는데

아주 그냥 찰떡이었다. 

그래서 그때부터 이 문장을 생활 신조로 삼고 늘 마음에 새기고 있다.

'행복해서 웃는 것이 아니라 도라이라서 행복한 것이다.'


도라이라서.. 행복..해요~



6 8
출석했습니다 ㅎㅎ 어떻게 부또황 뉴스레터 부탁 안 되겠습니까 ㅎㅎㅎㅎ
나는 부또황의 문구가 참 좋아요 또라이어서 행복한 것이다 :-) 당신의 글은 내가 좋아하는 문구 같아서 좋아요 유쾌하지만 가볍지 않고 진지하지만 무겁지 않아요. 그러니 당신은 진정한 또라이 ㅎㅎㅎ 당신의 방에 한사람이 아니라 버글버글 여러사람이 있다는 그 말이 우리들이 모여서 웃고 있는 모습이 떠올라서 참 좋았어요. 행복한 나날들을 더 느끼면서 지내요 ㅎㅎ 으헷 좋다
우리 이롸~~~~~ ;-) 우리도 일화 많이 애껴여~~~~ 없으면 궁금코 보고싶고~ 아하하 웃음소리가 안들리는 날은 어디 아픈가 걱정도 되고~ ;-) 오래도록 도라이로 남아줘요~* 다음 다이어리도 기대만빵해야디!!! ㅋㅋㅋㅋ 근데 넘 멀다윽 ㅠㅠ
그런데 요즘은 좀 이상하다.

그 몇개 없는 방에 얼굴들이 그득그득 들어차서

일상에서 마주치는 얼굴들 모두



마음이 쓰인다.


너무 마음에 와닿는 문장. 괜찮아마을에 와서 참 많이 변했다는걸 느끼는데, 그 중에 하나가 내가 좋아하는 사람들을 챙기는 방법을 고민하게 됐다는 것. 사실 아직 고민만 하고 뭔가 한 적은 없다ㅎㅎㅎ..그래도 이런 고민이 없었던 인생에서 이런 고민을 하는 인생이 됐다는건 좋은 변화가 아닐까 생각해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