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호]2018년 2월 21일 수요일

명호
2018-02-21
조회수 273

마음에 들어서 문장을 바꿔적기로 했다.


바람이 잦아들었다.

아직 나는 서울에 있었다.


서비스가 인격체로 느껴지면 좋겠다.

잘하고 있는 부분을 다시 발견하도록 하자.

당신이 만들지 않으면 백지로 남아있다.

등 이야기를 하면서 낮을 사용했다.


선물이 하고 싶어서 선물을 샀다.

걷고 싶어서 한참을 걸었다.


하고 싶은 일, 해야 하는 일을 고민하면서 용산역으로 향했다.

KTX 목포행 열차를 탔다.


무언가 계속했다. 새벽, 목포에 왔다.

기분이 좋다.


2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