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미]2018년 3월 10일 토요일

낯설게 하기
2018-03-10
조회수 283


서울에서 많은 고민을 안고 내려간 목포였다.

절대로 괜찮아질 것 같지 않은 마음이라고 생각했는데, 정말 괜찮아지고 있다.

아픔을 겪어본 사람들만이 진심으로 누군가의 아픔을 위로해줄 수 있다던데

괜찮지 않은 사람들이 모여 서로를 괜찮게 하고 있다. 

오늘의 이 감동을 절대로 잊을 수 없을 것 같다.

9 1
그러한 순간 속에 송미씨도 누군가를 괜찮게 했겠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