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공장공장 박명호 대표의 인터뷰 <갑자기, 소도시 창업> 공개

2022-08-08
조회수 424

갑자기, 연고도 없는 목포에서 창업을 했습니다. 

오래된 여관을 무상으로 빌려주겠다는 제안 덕분이었습니다. 

그 제안을 시작으로 공장공장은 소도시에서 5년을 버틴 스타트업이 되었습니다. 


'5년을 버텼다'라는 한 문장으로 다 설명하지 못하는, 내밀하고 구질구질하고 뼈아픈 이야기들을 꺼낼 때가 되었다고 생각했습니다. 

로컬을 알아가고 정착한 그 다음의 이야기, '일'에 관한 솔직한 이야기가 필요하다고 생각했기 때문이었죠. 

그래서 갑자기, 소도시에서 창업한 이야기를 시작합니다. 



<갑자기, 소도시 창업> 웹사이트에서 인터뷰 전문 읽기  👉 클릭!

<갑자기, 소도시 창업> 브런치에서 구독해놓고 읽기 👉 클릭!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