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ss Releases 67
2019-02-17
조회 329

언론사 또는 채널명: 한겨레

날짜: 2019년 2월 15일

본문 보기: http://www.hani.co.kr/arti/society/area/882243.html 


본문 중 

■ ‘한달살이’ 하다 눌러앉은 청년들머무는 관광은 지역 정착으로 이어지기도 한다. 서울에서 직장생활을 하던 소연진(29)씨는 지난해 직장을 그만두고 독일에서 한달을 살아보는 여행을 했다. 한국에 돌아올 때가 됐지만 여행을 이어가고 싶은 마음에 전남 목포에서 진행되는 ‘괜찮아 마을’ 프로젝트에 참여했다. 그는 이 프로젝트가 끝난 지 다섯달이 지났지만 여전히 목포에 머물며 생활하고 있다.‘괜찮아 마을’ 기획은 목포 원도심을 청년 대안 공간으로 만들어 청년문제와 도시문제를 해결하자는 청년들의 뜻에서 시작됐다. 문화 기획사 겸 여행사인 ‘공장공장’ 대표 박명호(32)씨가 2017년 9월 아무런 연고가 없는 전남 목포시 구도심으로 이주해 이 프로젝트를 기획했다. 목포에 정착한 뒤 또래와 함께 목포에서 터전을 일굴 방법을 고민한 결과였다. 청년들이 목포 구도심에 머물며 휴식을 취하거나 다양한 시도를 하는 등 인생을 재설계할 기회를 주자는 것이 이 기획의 핵심이다.


2019-01-06
조회 408

언론사 또는 채널명: 조선일보

날짜: 2018년 1월 4일

본문 보기: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9/01/04/2019010402418.html?utm_source=urlcopy&utm_medium=share&utm_campaign=news


일자리를 찾아 대부분의 청년이 타지로 떠나버린 곳에 제 발로 찾아들어간 이상한(?) 청년들이 있다. 목포에 있는 ‘괜찮아마을’에 입주한 60명의 청년들이다. 전국 각지에서 모인 이들은 목포 원도심에 있는 빈집을 활용해 공간을 만들고, 저렴한 가격에 그 곳에 머물면서 다양하고 재미있는 일을 벌이며 살아가고 있다. 지난 12월 24일 ‘뭘 해도 괜찮다’는 ‘괜찮아마을’에 직접 찾아가 봤다.

2019-01-06
조회 347

언론사 또는 채널명: 새로운사회를여는연구원

날짜: 2018년 12월

본문 보기: 첨부파일(5장 74~76쪽, 79쪽, 83쪽) 참고


연구팀은 지난 9월 목포 ‘괜찮아마을’에 다녀왔다. ‘괜찮아마을’은 6주 동안 열리는 프

로그램으로 청년들이 퇴사 후에 휴식을 취하면서 창업을 준비하거나 다양한 실험을 할 수

있는 내용으로 구성되어 있다. 그곳에서 ‘괜찮아마을’ 기획자 두 사람을 만났고, 그들이

창업한 ‘공장공장’에 대해 이야기를 들을 수 있었다. 공장공장은 박명호 씨와 홍동우 씨가

창업한 것으로, 명호 씨는 6번 퇴사와 11번의 창업 경험이 있고, 동우 씨는 여러 차례 창

업을 한 경험이 있었다. 두 사람은 동우 씨가 운영했던 스쿠터 렌탈업체에서 만났다. 당시

고객으로 갔던 명호 씨는 그것을 인연으로 이루에 여러 프로젝트를 함께 했다. 특히 동우

씨가 전국일주 여행사 익스퍼루트를 만들 때 명호 씨가 함께 기획했고, 이후에는 한량유

치원이라는 팝업게스트하우스를 운영하기도 했다.

이들은 그동안 사업과 조직문화에 대한 고민을 반영해서 공장공장을 만들었다. 목포에

서 창업할 수 있었던 배경에는 이들을 목포로 초대해준 사람이 있기 때문이다. 섬연구소

소장이기도 한 강제윤 시인은 오래된 여관 건물이었던 ‘우진장’을 20년 무상으로 임대해

주었기에 가능했다. 공장공장은 그곳을 거점으로 청년들이 모아 지역문화와 다양한 자원

을 활용해 삶을 기획하고 실험하는 장을 만들어가고 싶어 했다. 그러는 와중에 명호 씨와

동우 씨는 자신들이 괜찮지 않아서 괜찮아마을을 기획하게 되었다고 했다.

괜찮아 마을은 실제 마을 이름이 아니라 지역에서 청년들이 새로운 삶의 전환을 도모

하고 창업을 하려고 꾸린 프로젝트 이름이다. 30명의 청년들이 6주 동안 목포에 머물면서

여행하고, 사업을 구상하고, 자신과 타인의 삶을 들여다보는 것으로 구성되어 있다. 연구

팀이 방문했을 때는 1기 입주민들이 프로그램에 참여한 지 3주가 지났었다. 괜찮아마을

프로그램에서는 참여자들이 팀을 이뤄 지역에서 창업 아이템을 발굴하고 조사하고 발표하

기도 한다. 그 과정에서 참여자들은 일하는 과정을 배우고 여러 명과 협업하는 과정을 경

험하게 된다.

당시 연구팀은 ‘아무 상상 대잔치’ 발표회에 참관하는 기회를 얻었다. 해커톤

(hackathon) 방식으로 진행된 이 프로그램은 짧은 시간에 팀원들이 역량을 발휘해서 아

이디어를 만들고 기획서까지 작성하는 것으로 이루어진다. 5개 팀에서는 항구도시의 특징

을 활용한 아이디어 공방, 지역 농업과 상권을 연결한 도시락, 과자, 특산품 등을 만들어

서 소개했다. 이 프로그램에서 중요한 점은 누가 얼마나 높은 질의 기획안과 현실적인 사

업 가능성을 보여주느냐가 아니었다. 이 프로그램은 함께 일하는 몸을 만들기 위한 첫 번

째 팀작업이었다. 팀 단위에서 개인은 어떤 역할을 하고, 어떻게 일을 분배할 것인지에 대

해 결정하고 논의했다. 팀작업에 익숙하지 않거나, 자신의 역할에 대해 쉽게 찾지 못하는

경우도 있었다. 하지만 기획단에서는 그런 점을 고려하여 중간발표회가 끝난 후에 다양한

역할을 소개해주었다. 능력을 우선하여 역할을 분배하는 것보다 서로 공동의 목표를 위해

자리와 역할을 찾아주는 과정처럼 느껴졌다.

괜찮아마을 기획자들은 “실패를 연습하고 무엇을 하든 괜찮다는” 컨셉으로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싶다고 했다.


(하략)


2019-01-06
조회 331

언론사 또는 채널명: 한국직업방송

날짜: 2018년 12월 27일

본문 보기: https://www.youtube.com/watch?v=rW99Nu_PnAg

[취미로 먹고산다 181227] 지친 청년들에게 위로를 문화기획자 홍동우



2019-01-06
조회 346

언론사 또는 채널명: 여성신문

날짜: 2018년 12월 27일

본문 보기: http://www.wome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183721


목포시 측후동 1-1 3층 건물. 예전에 ‘우진장’ 여관으로 사용되던 낡은 건물이 삶의 길을 찾는 청년을 위한 공동체 마을로 변신했다.
유달산 자락으로 올라가는 길이 있는 원도심. 인생을 다시 설계하고 싶은 20~30대의 청년들이 여름, 겨울 6주씩 함께 지내며 새로운 기회와 꿈을 발견하는 ‘괜찮아 마을’이 자리 잡았다.


(하략)


2019-01-06
조회 66

언론사 또는 채널명: 여성신문

날짜: 2018년 12월 19일

본문 보기: http://www.wome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183501


2019-01-06
조회 302

언론사 또는 채널명: 새로운사회를여는연구원

날짜: 2018년 10월 18일

본문 보기: http://saesayon.org/2018/10/18/26031/


1. 괜찮지 않은 청년들이 모여 만든 실험실, ‘괜찮아마을’

‘괜찮아마을’은 인생을 다시 설계하고 싶은 청년을 위한 마을이다. 괜찮아마을을 상징하는 슬로건, “괜찮아, 어차피 인생 반짝이야”는 실패해도 괜찮고, 힘들어도 괜찮고, 도전해도 괜찮다는 위로의 말이다. 누군가 실패하고 지친 후에 그래도 다시 시작해보자며 등 떠밀어줄 이가 필요한 청년들을 위해 청년 스스로 꾸린 공간이다.

목포 구도심에 자리잡은 ‘괜찮아마을’은 실제 마을이 아니다. ‘말도 안 되지만 해보고 싶은 일을 계속하는 실험주의자들을 위한 공장공장’에서 기획한 프로그램이다. 공장공장은 자신들이 괜찮지 않았기에 ‘괜찮아마을’을 기획하고 비슷한 청년들을 모아서 지역에서 뭔가 해보려고 했다고 한다. 이들이 연고도 없이 목포에 간 배경은 흥미롭다. ‘한량유치원’을 진행하고 ‘익스퍼루트’(전국일주 여행사)를 운영한 경험이 있는 이들은 이 프로그램에 참여한 강제윤 시인의 초대로 목포에 방문했다. 섬연구소 소장이기도 한 강제윤 시인은 오래된 여관 건물이었던 ‘우진장’을 20년 무상으로 임대해주었다. 공장공장은 그곳을 거점으로 청년들이 모여 지역문화와 다양한 자원을 활용해 삶을 기획하고 실험하는 장을 마련하고자 했다. 이러한 배경에서 ‘괜찮아마을’은 목포에서 문을 열 수 있었다.


(하략)


2019-01-05
조회 317

언론사 또는 채널명: 한겨레21

날짜: 2018년 12월 2일

본문 보기: http://h21.hani.co.kr/arti/cover/cover_general/46266.html


국도 1번이 시작되는 길, 전라남도 목포 영산로. 야트막한 유달산 아래 일본식 가옥과 상가들이 옹기종기 자리하고 있다. 일제강점기 때 가장 번성했던 이곳은 이제 쇠락한 구도심이다. 이곳에 낡은 나무 간판에 ‘로라’라고 쓰인 3층 건물이 있다. 1970년대 목포 청춘들의 메카였던 경양식집이다. 수년간 빈집으로 방치된 이곳에 청년들이 모이고 있다.


(중략)



“내 재능이 쓸모 없다 생각했는데 여기서는 응원해줘요”


괜찮아 마을 청년들은 함께 생활하며 공동체적 삶을 알아간다. 같이 장을 보고 음식을 준비하고 밥을 먹는다. 일과를 이야기한다. “밥 먹었어요?” “오늘 어땠어요?” 날마다 작은 안부 인사도 잊지 않는다. ‘○○씨’ ‘○○님’이라 부르며 존댓말을 쓴다. 퇴사한 뒤 불안하고 막막한 시간을 보냈던 소연진(29)씨는 “여기 와서 다시 움직이고 싶어졌다” 한다. “‘밥 먹었니?’ ‘오늘 저녁에 뭐 할 거야?’ ‘어떤 고민이 있어?’라고 물어주는 친구들이 있어요. 이곳에는 일상의 사소함을 나누는 문화가 있어요. 그게 날 움직이게 한 것 같아요.”


(하략)